메뉴 건너뛰기

디트로이트 성 김대건 안드레아 한인 가톨릭교회

St Andrew Kim.GIF

성 김대건 안드레아, 사제 순교자


성 김대건 안드레아(Andreas)는 1821년 8월 21일 충남 당진군 우강면 송산리 솔뫼 마을에서 아버지 김제준 이냐시오와 어머니 고 우르술라 사이에서 태어났다. 김대건의 아명은 재복(再福)이고 이름은 지식(芝植)이라고 하는데, 그의 집안은 열심한 구교 집안이다. 김대건의 증조부 김진후 비오(Pius)와 아버지는 순교로써 신앙을 증거한 순교자다. 신앙 깊은 순교자의 집안에서 성장한 김대건은 굳센 기질과 열심한 신덕으로 충실히 생활하던 중, 16세 때인 1836년에 모방 신부에 의해 최양업 토마스와 최방제 프란치스코와 함께 마카오로 유학가게 되었다. 그러나 불행하게도 최 프란치스코는 병사하였으므로, 남은 두 신학생만이 훌륭히 학업과 성덕을 닦았으나 나이가 25세에 이르지 못하여 때가 오기를 기다렸다. 

그 무렵 파리 외방 선교회가 조선 교구를 담당하여 주교와 신부를 조선에 입국시켜 전교하고 있는 중이었으나, 조선이 외국과 수호조약을 맺지 않아 종교자유가 없었음으로 프랑스 루이 필립 왕이 파견한 함대의 세실 제독이 그 계획을 실행하겠다고 나섰다. 김대건은 세실 제독의 통역관이 되어 조선이 들어갈 메스트르 이 신부와 함께 에리곤 호에 오르게 되었다. 그러나 세실 제독이 갑자기 조선 항해를 중지하게 되어 김대건은 혼자 육로로 본국에 들어갈 계획을 세웠다. 변문에 이르러 조선 사절단의 일원인 김 프란치스코를 만나 본국 소식을 자세히 듣게 되었는데, 성직자를 비롯하여 아버지와 많은 신자들이 순교하였다는 이야기를 듣고, 입국을 서둘러 그해 12월 29일 혼자 의주 변문을 거쳐 입국하였으나 중도에서 본색이 탄로날 위험이 생겨 다시 국경을 넘어 중국으로 돌아갔다. 

그 후 김대건은 백가점(白家店)과 소팔가자(小八家子)에 머물며 메스트르 신부로부터 신학을 배우고, 1844년 12월 15일 페레올 고 주교로부터 부제품을 받고, 다시 입국을 시도하여 고 주교와 함께 변문으로 왔으나 김 부제 혼자만 1월 15일 서울에 도착하였다. 1845년 4월 주교와 신부를 맞이하기 위하여 상해에 갔다가 그 해 8월 17일 그곳의 김가항(金家港) 성당에서 페레올 고 주교 집전으로 사제품을 받아 조선교회의 첫 사제가 되었다. 이어 8월 24일 상해에서 30리 떨어진 횡당(橫堂) 신학교 성당에서 다블뤼 안 신부의 보좌를 받으며 첫 미사를 집전하였다.

같은 달 31일 고 주교와 다블뤼 안 신부를 모시고 라파엘호라 명명한 작은 목선을 타고 상해를 출발하여 1845년 10월 12일에 충청도 나바위라는 조그마한 교우촌에 상륙하였다. 김 신부는 선교활동에 힘쓰는 한편 만주에서 기다리는 메스트르 이 신부를 입국시키려고 애썼으나, 의주 방면의 경비가 엄해서 고 주교는 바닷길을 알아보라고 지시함으로, 백령도 부근으로 갔다가 순위도에서 1846년 6월 5일 밤에 체포되었다. 

체포된 김 신부가 황해 감사 김정집의 심문에서 자신은 조선에서 출생하여 마카오에서 공부했음을 토로하자 황해도 감사는 왕에게 이 사실을 보고하였다. 그리하여 조정에서는 이 사건의 중대성을 인식하여 중신회의를 열고 서울 포청으로 압송케 하였다. 일부 대신들은 김 신부의 박학한 지식과 외국어 실력에 탄복하여 배교시켜 나라의 일꾼으로 쓰자고 하는 의견도 있고 해서 배교를 강요했으나, 김 신부는 도리어 관리들을 교화시키려고 하자 사학의 괴수라는 죄목을 붙여 사형을 선고하였다. 김 신부는 사제생활 1년 1개월만인 1846년 9월 16일에 새남터에서 군문효수형을 받고 순교하였다. 이때 김 신부의 나이는 26세였다. 그는 1925년 7월 5일 교황 비오 11세(Pius XI)에 의해 시복되었고, 1984년 5월 6일 한국 천주교회 창설 200주년을 기해 방한한 교황 요한 바오로 2세(Joannes Paulus II)에 의해 시성되었다. [7월 5일] <굿뉴스>

St. Andrew Kim

Saint Kim Taegon Andrea (Hangul: 김대건 안드레아, Hanja: 金大建) (1821–1846), generally referred to as Saint Andrew Kim Taegon in English, was the first Korean-born Catholic priest and is the patron saint of Korea. In the late 18th century, Roman Catholicism began to take root slowly in Korea[2] and was introduced by laypeople. In 1836 Korea saw its first consecrated missionaries (members of the Paris Foreign Missions Society) arrive,[3] only to find out that the people there were already practicing Korean Catholics.

Born of yangban, Kim's parents were converts and his father was subsequently martyred for practising Christianity, a prohibited activity in heavily Confucian Korea. After being baptized at age 15, Kim studied at a seminary in the Portuguese colony of Macau. He also spent time in study at Lolomboy, Bocaue, Bulacan, Philippines, where today he is also venerated. He was ordained a priest in Shanghai after nine years (1844) by the French bishop Jean-Joseph-Jean-Baptiste Ferréol. He then returned to Korea to preach and evangelize. During the Joseon Dynasty, Christianity was suppressed and many Christians were persecuted and executed. Catholics had to covertly practise their faith. Kim was one of several thousand Christians who were executed during this time. In 1846, at the age of 25, he was tortured and beheaded near Seoul on the Han River. His last words were:

"This is my last hour of life, listen to me attentively: if I have held communication with foreigners, it has been for my religion and for my God. It is for Him that I die. My immortal life is on the point of beginning. Become Christians if you wish to be happy after death, because God has eternal chastisements in store for those who have refused to know Him."[4]
Before Ferréol, the first bishop of Korea, died from exhaustion on 3 February 1853, he wanted to be buried beside Kim, stating, “You will never know how sad I was to lose this young native priest. I have loved him as a father loved his son; it is a consolation for me to think of his eternal happiness.”[4]

On May 6, 1984, Pope John Paul II canonized Kim along with 102 other Korean Martyrs, including Paul Chong Hasang, during his trip to Korea. Their memorial is September 20.

[1] "Roman Martyrology" (in Italian). The Vatican.
[2] Michael Walsh, ed. "Butler's Lives of the Saints" (HarperCollins Publishers: New York, 1991), p. 297.
[3] The Liturgy of the Hours Supplement (New York: Catholic Book Publishing Co., 1992, pp. 17–18.
[4] The Fathers of the London Oratory, tr., The New Glories of the Catholic Church, p.118, Richardson and Son, London, 1859
<https://en.wikipedia.org/wiki/Andrew_Kim_Taeg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