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디트로이트 성 김대건 안드레아 한인 가톨릭교회

St Martin De Porres.GIF

성 마르티누스 데 포레스(Martinus de Porres, 또는 마르티노 데 포레스)는 페루의 리마(Lima) 태생으로 에스파냐계 기사인 후안 데 포레스(Juan de Porres)의 아들이다. 그는 열두 살이 되던 해 당시 외과의사를 겸하는 이발사 교육을 받았고, 3년 뒤에는 리마에 있는 도미니코 수도회 재속 3회원으로 입회하였다. 9년 뒤 도미니코회 수사가 되어 전생애를 수도원에서 보냈다. 그는 이발사, 외과의사, 의류수선, 진료소 등 여러 직책을 담당했지만 혼자서 그 많은 일들을 아무런 무리 없이 처리하였다. 그의 영혼 속에는 하느님이 함께 계신 것이 역력하게 드러났던 것이다. 그는 병자 치료를 그 도시의 모든 주민에게까지 확대하였고, 또 가난한 이들에게 음식을 나누어 주는 직책까지 맡았던 것이다. 


그는 외국 선교사가 되어 순교하기를 자주 열망하였으나, 그는 자기 육체에 대한 순교로써 만족해야 하였다. 그 대신 그에게는 수많은 초자연적 은혜가 내려졌다. 그는 미물인 벌레조차 사랑하였으며 쥐조차 친구로 지낼 수 있었다. 한번은 그의 원장이 빚에 몰려 곤경에 처한 적이 있을 때 그는 이렇게 말하였다. “저는 그저 가련한 종이고, 수도원의 재산이니 저를 파십시오.” 

성 마르티누스는 리마의 성녀 로사(Rosa, 8월 23일)와 가까운 친구였고 성 요한 마치아스(Joannes Macias, 9월 18일)와도 가까웠다. 그는 일개 평수사에 불과했으나 그의 장례식에는 고위 성직자와 귀족들이 그를 운구하였다. 그는 1837년 교황 그레고리우스 16세(Gregorius XVI)에 의해 복자품에 올랐고, 1962년 5월 6일 교황 요한 23세(Joannes XXIII)에 의해 시성되었다. 마르티누스는 사생아라는 모욕과 피부 색깔로 인한 갖가지 경멸을 받았지만 기도를 통하여 이를 극복하였기 때문에 인종차별을 개선하기 위해 일하는 사람들의 주보성인으로 공경을 받고 있다. [11월 3일] <굿뉴스>



Saint Martin de Porres, Religious
Optional Memorial

St. Martin was born in Lima, Peru in 1579. His father was a Spanish nobleman and his mother a former slave from Panama. St. Martin apprenticed under a physician, receiving solid medical training. He became a member of the Dominican Third Order and lived as a lay brother at the local friary. St. Martin cared tirelessly for the sick and later founded an orphanage for Peruvian children. He died in 1639 and was canonized in 1962 by Pope Saint John XXIII.
- See more at: http://divineoffice.org/#sthash.BTDjHYW1.dpu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