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디트로이트 성 김대건 안드레아 한인 가톨릭교회

고통의 성모 마리아 기념일Our Lady of Sorrow.GIF


‘고통의 성모 마리아 기념일’은 예수님의 십자가의 길을 함께하신 성모님의 고통을 기억하는 날이다. 자식의 아픔은 어머니에게 더 크게 다가오는 법이다. 시메온은 성모님의 그 고통을 이렇게 예언하였다. “이 아기는 이스라엘에서 많은 사람을 쓰러지게도 하고 일어나게도 하며, 또 반대를 받는 표징이 되도록 정해졌습니다. 그리하여 당신의 영혼이 칼에 꿰찔리는 가운데, 많은 사람의 마음속 생각이 드러날 것입니다”(루카 2,34-35). 성모님의 고통을 묵상하고 기억하는 신심은 오래전부터 널리 퍼져 있었으며, 1688년 인노첸시오 11세 교황 때 이 기념일이 정해졌다. 1908년 비오 10세 교황은 ‘성 십자가 현양 축일’ 다음 날인 9월 15일로 기념일을 옮겨 예수님의 십자가 고통과 연계하여 기억하도록 하였다.  


십자가 현양 축일에 이어 고통의 성모님을 기억하는 것은, 예수님의 십자가 고통과 결합된 성모님의 인생이 우리가 깨달아야 할 십자가의 의미를 더 명료하게 일깨워 주기 때문입니다. 성모님께서는 예수님을 잉태하시는 순간부터 십자가에서 아들 예수님께서 처절하게 못 박혀 돌아가시는 순간까지 하느님의 뜻이 무엇인지 마음속 깊이 숙고하시고 되새기셨습니다. 그런 성모님의 인생은 복음서에 잘 드러나지는 않지만, 어둠 속에서 빛을 기다리는 신앙인의 모습이었습니다.

히브리서는 십자가에 달리신 예수님께서 “당신을 죽음에서 구하실 수 있는 분께 큰 소리로 부르짖고 눈물을 흘리며 기도와 탄원을” 올리셨지만, “고난을 겪으심으로써 순종을” 배우셨다고 증언합니다. 고통은 단순히 육체적 고통만을 뜻하지 않습니다. 인간이 하느님의 뜻을 따르려고 할 때 겪게 되는 인간성 자체의 고통도 포함합니다. 인간은 생존의 욕구, 인정받고 사랑받고 싶은 욕구, 소유하고 집착하는 인간의 의지적 욕구가 좌절되는 것을 가장 큰 고통으로 느낍니다. 그러나 하느님께서는 우리가 자아에 몰두하고 세상에서 영원히 살 것처럼 여기는 교만이야말로 우리 스스로의 고통의 원인임을 일깨워 주십니다. 

성모님께서는 예수님과 함께 인간이 겪는 이 고통의 의미를 가장 깊이 깨달으신 분이십니다. 당신의 인생에서 모순처럼 다가온 수많은 순간들을 인간 존재의 숙명으로 받아들이시고 그 모든 것을 하느님의 뜻에 맡기시는 용기를 보여 주십니다. 성모님께서는 ‘어둠 속 신앙의 길’을 걸으셨기에, 십자가의 어두움을 넘어 부활의 빛을 만나실 수 있었던 ‘하느님의 어머니’가 되시고, 예수님께서 요한 사도에게 맡기신 ‘교회의 어머니’가 되신 것입니다. (송용민 사도 요한 신부) [9월 15일] <매일미사>


Our Lady of Sorrows


Memorial


“And Simeon blessed them and said to Mary his mother, ‘Behold, this child is set for the fall and rising of many in Israel, and for a sign that is spoken against (and a sword will pierce through your soul also), that thoughts out of many hearts may be revealed,’” (Lk. 2:34-35). [1]


As Jesus hung on the Cross, the prophecy of Simeon was fulfilled and Our Lady’s heart was pierced with sorrow. Today, we are asked to contemplate Mary’s role at the foot of the Cross, as she shared with Her Son in His compassion for sinners. As we meditate on her sorrow, may it bring us into the joy that is now available to us through Christ’s life, death, and resurrection. [2][3]


Written by Sarah Ciotti

Reviewed by Fr. Hugh Feiss, OSB, STD

[1] Revised Standard Version s.v., “Luke, The Gospel According to.”

[2] Benedict XVI, Homily, September 16, 2008.

[3] Catholicpedia: The Original Catholic Encyclopedia (1917) for iPhone, iPad, and iPod Touch. s.v. “Feasts of the Seven Sorrows of the Blessed Virgin Mary.”

<http://divineoffice.org/0915-about-lady-of-sorrow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