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한국어
  • [오늘의 축일] 과달루페의 동정 성모 마리아 / Our Lady of Guadalupe

    과달루페의 동정 마리아 축일 여기 내가 너의 어머니로 서 있지 않느냐? 1531년 12월 어느 날 이었다. 가난하고 마음씨 좋은 원주민이 있었는데, 그의 이름은 요한 디다코(후안 디에고)였다. 쿠아우티틀란에 사는 그는 영적인 일에 관심을 가지고 틀라텔롤코 주민들의 종교 모임에 다녔다고 한다. 토요일 이른 새벽에 그는 틀라텔롤코에 거룩한 일로 가게 되었다. 테페약이라는 언덕에 이르자 이미 날이 밝아 왔는데, 언덕 위에서 노랫소리가 들렸다. 노래가 그치고 더는 들리지 않았을 때, 그는 언덕 위에서 “사랑하는 요한 디다코” 하고 자기를 부르는 소리를 들었다. 곧바로 그는 자기를 불렀다고 여겨지는 곳으로 용감하게 올라갔다. 언덕 위에 이르렀을 때, 그는 귀부인이 서 계신 것을 보았다. 그가 다가가자 귀부인이 그를 부르셨다. 바로 그 앞에 이르러, 너무나도 아름다운 그분의 모습에 그는 크게 놀랐다. 귀부인의 옷은 태양처럼 빛났다. 거기에서 그 동정녀께서는 당신의 뜻을 밝히시며, 그에게 이렇게 말씀하셨다. “너는 알아야 한다. 지극히 사랑하는 아들아, 나는 거룩한 마리아, 완전한 평생 동정녀다. 하늘과 땅의 주인이시며 모든 것을 지으시고 살리...

giphy.gif

giphy1.gif





20170917.gif



● 게시판

● 공지사항